• 북마크
  • 접속자 45
흥덕향상교회

자유게시판

2021년 5월 9일 입교자 박하원 신앙간증문

장승민
2021.05.11 10:35 387 0

본문

3 박하원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중학교 3학년인 박하원입니다.

저는 모태신앙입니다. 어려서부터 교회를 나오게 되었고 그로 인해 주일에 교회에 나오는 것은 당연한 것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어렸을 때 교회에 나오는 것은 마치 학원을 가는 것처럼 안 갈 수는 없지만 또, 가기에는 조금 귀찮아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예수님이 살아 계시다는 것은 알았지만, 나하고 무슨 상관이 있는 걸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만약 그 시절 교회에 친구들이 없었다면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가기 싫은 마음을 참고 꾸준히 교회를 갔습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저는 깨닫게 되었습니다.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믿는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어울리는 것이 가장 즐겁고 행복하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것을 인정하고 나자, 교회에 나오는 데에는 아무런 거부감이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교회에 나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오늘은 오면서 조금 부담감은 있었습니다.

그래도 평소에는 즐겁게 집을 나옵니다.

다른 사람들은 그냥 그날 너의 기분이 좋았던 걸 거야

교회에서 친구들이랑 놀아서 즐거운 거야라고 할 수도 있을 겁니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저는 조금 다르게 생각합니다. 예수님의 살아계심이 실감 나지도 않고,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것처럼 느껴졌던 저를 예수님이 바꾸어 주셨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제 아플 때마다, 마음이 어려울 때마다 하나님께 기도를 드립니다. 그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나를 지으시고 사랑해 주시는 나의 아버지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뿐인 아들을 나를 위해 이 땅에 보내주실 만큼, 나를 사랑해 주시는 분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내가 기도를 드리면 반드시 듣고 응답해 주시는 분임을 믿기 때문에 기도를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사실, 저는 지금까지 별다른 생각 없이 교회 생활을 해왔습니다. 이번 입교를 준비하면서 목사님과 구원에 대해 정리를 하면서 저의 신앙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저는 오늘을 인생의 터닝포인트로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아들되신 예수님을 나의 구원자로 믿으며, 하나님의 자녀로서, 하나님의 보호 아래 하나님을 의지하며, 하나님이 기뻐하실 만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저의 엄마께서는 평소에 제가 너무 이기적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지금 당장 완벽한 인성을 가질 수는 없겠지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이 되기 위해 조금씩 노력하려고 합니다.

 

조금 귀여운 다짐으로 매일 QT와 성경읽기를 하겠습니다. 말씀을 따라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매일 승리하는 삶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저의 힘으로는 안 되겠지만, 날 사랑하시는 하나님이 주시는 힘으로 할 수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48 건 - 1 페이지
제목
흥덕향상 1,334 2019.03.02
이강준 44 2021.11.13
노양필 52 2021.11.08
이강준 61 2021.11.06
배상식 71 2021.10.30
이강준 106 2021.10.23
장승민 103 2021.10.13
이강준 131 2021.10.09
이강준 146 2021.10.02
배상식 159 2021.09.24
장승민 491 2021.06.11
장승민 390 2021.05.11
장승민 408 2021.05.11
장승민 386 2021.05.11
장승민 380 2021.05.11